Skip to content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소한것에 대한 의미 부여 그리고 기대감

 

 

 

나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사소한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부여한 의미가 마치 삶의 길을 인도하는 빛과같이 여기는 습관이 있다.

 

'이것이 나에게 주어진 혜택이고 운명이다'와 같이 말이다...

 

 

 

어제밤 래경이의 방문이 있었는데 엉뚱하게 다른 곳에 도착해서는 나오라는 연락을 해왔다.

 

기구하게도 그 도착했다 한 곳은 나에게 있어 큰 과거가 있었던 곳이다.

인연이 끝나고 수년간 인근은 지나칠 지언정 그 길목 그 장소를 지나온적이 없었거늘...

 

항상 걷던 그 길목과 항상 함께하던 그 장소, 시작과 마지막이였던 그 장소를 지나가니

아직 무언가 남아있을꺼란 기대에 '운명'과 '인연'이 조각들을 찾기 시작했다.

 

그렇게 '이런게 바로 운명이야', '이게 바로 내가 가야할 길이야'라며 속으로 떠들고 나니

지독하리만큼 과거에 집착하는게 그냥 나란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과 처량해져 버린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깨닮음이나 나에게 변화는 없겠지...

그렇게 그저 평범한 일상일뿐인 사건에 의미를 부여하며 또다른 추잡을 떨겠지...

 

...

 

아니 근데 이새퀴는 네비게이션을 찍고오는데 하필이면 글로가서는 주차할 생각까지하고 ㅋㅋㅋ

그리고 또 나를 데리러 오게 만들지??? ㅋㅋㅋ 완전 코미디네 ㅋㅋㅋ


?
  • profile
    장box 2017.07.09 20:53
    맥주만 마셨어야 했어...와인을 너무 퍼마셨어...하...
  • profile
    이형구 2017.07.10 01:45
    술 마시기도 전에 벌어진 장박스님의 운전 미숙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ㅋㅋㅋ
  • profile
    장box 2017.07.10 13:44
    김혜정님 집으로 너를 인도하기 위한 나의 빅픽쳐였단닼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Profile 이형구 2014.04.10 4287
603 [개판오분전] 사람을 평가하는 잣대 이형구 2017.08.05 5
» [개판오분전] 사소한것에 대한 의미 부여 그리고 기대감 3 이형구 2017.07.09 10
601 [개판오분전] 그저 때가 아님을 이형구 2017.06.08 9
600 [싸이코짓] 누군가를 대하는 자세 2 이형구 2017.05.17 11
599 [개판오분전] 예전에는 늦은밤 무언가 할 것 들이 있었는데... 이형구 2017.05.14 8
598 [개판오분전] 무능력함으로 판결 받은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의 평범한 직장인 이형구 2017.04.01 10
597 [개판오분전] 그날들, 그녀가 처음 울던날, 바람이 불어오는 곳,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이형구 2017.02.16 10
596 [무엇인가?] 옛날에 라면을 먹을땐 이형구 2017.01.18 13
595 [개판오분전] 헛 꿈 이형구 2016.11.15 10
594 [개판오분전] 뭘 해야 할 지 모르겠네... 이형구 2016.10.31 10
593 [무엇인가?] '법' 과연 정의로운가? 이형구 2016.10.27 13
592 [무엇인가?] 배움 이형구 2016.10.06 10
591 [싸이코짓] 잠시나마 자유를 망상 이형구 2016.08.20 11
590 [무엇인가?] 활동 2 이형구 2016.08.04 16
589 [개판오분전] 오랜만에 정석에 가까운 면접을 보는데... 이형구 2016.07.04 14
588 [무엇인가?] 내가 하는 변태끼 다분한 거지같은 조언 이형구 2016.06.14 33
587 [개판오분전] 숙제 이형구 2016.06.14 11
586 [리뷰] 린 스타트업(Lean Startup) 독서 후기 이형구 2016.05.17 10
585 [개판오분전] 꿈꾸는 회사에 대한 이중잣대 이형구 2016.04.29 23
584 [개판오분전] 젊은 청춘이라 용서 받을 줄 알았다. 이형구 2016.04.18 18
583 [무엇인가?] 프로그래밍 질문 하기가 너무 어려워요 이형구 2016.04.07 16
582 [기타] 센티멘탈 - 주주클럽 이형구 2016.04.06 13
581 [무엇인가?] 집에가는 길 벚꽃이 너무 아름다워 심취하도다 이형구 2016.04.05 20
580 [개판오분전] 아하하하하... 이형구 2016.04.04 13
579 [무엇인가?] 고민상담에 대한 짧은 메모 이형구 2016.03.29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쿠폰 사용

포인트복권

오늘:
6
어제:
6
전체:
369,796

Copyright 2004-2017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