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무엇인가?]
2017.08.14 21:43

노사측간의 갈등 그리고 포섭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사측간의 갈등 그리고 포섭

 

 

 

'안됩니다. 노조의 전방에서 협의를 도출해낸 사람을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아니, 사측의 이익을 대변치 못하고 노동자의 편에서 회사의 최대이익을 가로 막는 자를 받아드리라는 건가?'

 

지금 회사의 이익에 있어 크나큰 손해를 입힌 사람에 대한 시선이 곱지 못하다는 것을 이해 못하는건 아닙니다.

또한 배려와 이해 따위의 감성적 호소를 이야기 하는 것도 아닙니다.

노조 환경의 개선으로 인한 회사 근로환경의 변화 그로인한 수익증대에 대한 미래의 이야기도 아닙니다.

 

당장 눈앞에 직면한 시대의 변화와 위기에 대해서 말씀드리는 것이며 그렇기에 저 사람이 필요한 것 입니다.

 

지금 노사간의 분쟁에서 회사는 패배하였습니다. 이 패배는 앞으로의 패배의 시작을 말하는 것과 같다 생각됩니다.

시대의변화 노동자들의 의식 수준의 변화에 의해 앞으로 노사간의 분쟁은 많아 질 것이며

근래의 사회적 배경은 노조에 편향된 결과들을 안겨줄것입니다.

 

안타깝게도 권력을 이용한 강압적 태도, 합법적인 행위를 이용한 편법으로는 시대적 바람을 이겨낼 수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패배의 횟수를 낮추는 것이 아니라 패배의 크기를 줄이는데 보다 더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노사의 분쟁속에서 노조의 승리를 챙취한 저 사람의 능력을 마땅히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지금 앞에 계신분들께 저 사람을 앞에서 회사를 경영해야한다고 주장하는 것 또한 아닙니다.

 

시대적 흐름에 따른 패배가 예견된 지금에, 그 패배를 안겨주는 사람이 저 사람임을 인정하고

저 사람이 어떠한 생각과 행동으로 노동자측의 승리를 이끌어 주었는가 면밀하게 조사하고 그 방식을 배워야 합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 동질감을 느끼는 생활상을 가진 리더, 모든 부정적 결과를 혼자 안고가려는 사람

노동자들이 원하는 노조의 목소리를 내주는 리더가 누구인지 우리는 알지 못 합니다.

 

그렇기에 지금 노조의 승리를 가진 사람을 징계, 좌천, 예외 등으로 둘게 아니라 가장 가까운 곳에 두어

앞서 말한바와 같이 그 사람의 생각, 행동, 결정 등 모든 부분을 배우며

앞으로 다가올 시대적 영향으로 인한 패배에 대비 하여야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Profile 이형구 2014.04.10 4287
628 [무엇인가?] 수년전 갔었던 '팔당냉면'이라고 있었는데... 이형구 2018.08.15 1
627 [개판오분전] 그냥 좀 안타까운 것 들이 많다. 이형구 2018.08.01 3
626 [싸이코짓] 센치해지는 밤입니다요 이형구 2018.07.08 3
625 [개판오분전] 작금의 사태를 지켜보며 이형구 2018.06.26 11
624 [개판오분전] 래경아 나 소개팅 시켜줘야 하지 않냐? 1 이형구 2018.05.21 22
623 [개판오분전] 상대의 베품으로 상대를 평가하지 않기를바란다. 1 이형구 2018.05.05 26
622 [개판오분전] 정신병자 이형구 2018.04.29 12
621 [기타] 반야심경 현대어 번역 이형구 2018.04.13 14
620 [개판오분전]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할지를 모르기에 이형구 2018.04.12 8
619 [기타] <부고> 이형구 2018.04.06 13
618 [무엇인가?] 주위에 아픈 이가 있고 간병을 하신다면 간병일기를 쓰세요 1 이형구 2018.03.16 14
617 [개판오분전] 내가 바란 나의 모습이 아닌 누군가 바라봐줄 나의 모습 이형구 2018.03.13 10
616 [개판오분전]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들어와 이형구 2018.02.22 3
615 [무엇인가?]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혜민 이형구 2018.02.07 3
614 [개판오분전] 흠 ... 그냥 포기를 해볼까? 이형구 2018.01.31 4
613 [무엇인가?] 글을 쓰는 습관을 왜 잃어가는 걸까? 이형구 2018.01.10 6
612 [개판오분전] 힘들여 쌓은 유대를 스스로 박살내는 신박한 방법 이형구 2018.01.07 5
611 [무엇인가?] 메리 크리스마스 이형구 2017.12.24 10
610 [개판오분전] 아무말 대잔치 이형구 2017.12.15 4
609 [개판오분전] 다 끝날 것만 같은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요? 이형구 2017.09.21 7
608 [개판오분전] 참 못나게 살고 있군요 이형구 2017.09.05 5
607 [개판오분전] 나는 과연 프로그래머인가? 이형구 2017.08.25 8
606 [무엇인가?] 독심술사 이형구 2017.08.16 8
» [무엇인가?] 노사측간의 갈등 그리고 포섭 이형구 2017.08.14 4
604 [무엇인가?] 장미 꽃 한송이 이형구 2017.08.14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쿠폰 사용

포인트복권

오늘:
6
어제:
6
전체:
369,796

Copyright 2004-2017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