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타]
2018.04.13 00:17

반야심경 현대어 번역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반야심경 현대어 번역

 

///////////////////////////////////////////////////////////////////////////

 

마음이 편안해지는 방법을 알고싶어?

누구라도 행복하게 살기 위한 방법의 힌트를 줄게.

좀 더 힘을 빼고 편안해지는거야

고통도 괴로움도 전부 별 거 아닌 환상이니까.

안심해.

 

이 세상은 허무한거야. 아픔도 슬픔도 처음부터 텅 비어 있던 거야.

이 세상은 변해가는거야. 괴로움을 즐거움으로 바꾸는 일도 가능하지.

더러워질 때도 있고 안 좋은 일을 떠안게 될 때도 있고.

그렇다면 떠안고 있는 것을 버리는 것도 가능하겠지.

 

이 세상이 얼마나 별 게 아닌지 알겠어? 

괴로움이든 병이든 그런거에 구애되지마.

보이는 것에 구애되지마.

들리는 거에 매달리지마.

맛이나 냄새가 다양한 것처럼 사람도 다양하잖아?

아무런 도움도 되지않아.

흔들리는 마음에 구애되면 안돼. 

그게 "무"라는 녀석이지.

살다보면 이런저런 일이 일어나겠지.

괴로운 일을 겪지 않을 수는 없겠지.

하지만, 그런것들은 거기에 놓고 가.

 

미래는 그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아.

무리해서 비추어 보려고 하지 않아도 괜찮아.

안 보이는 그 자체를 즐기면 되잖아?

그게 "살고있다"는 느낌의 녀석이지.

올바르게 사는 것은 확실히 어려운 일일지도 몰라.

하지만, 명랑하게 사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어.

 

보살로 살기 위한 노하우가 있어. 

괴로워하며 살 필요 같은 건 없어. 즐겁게 사는 보살이 되는거야.

아무런 두려움도 알지 못한다면 그건 문제가 되지만 말이야.

적당한 공포도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된다고.

 

착각은 하지마. 무정한 사람이 되라는 소리는 아니야. 

꿈이나 공상이나 자비심을 잃지마.

그걸 할 수 있다면 열반은 어디에나 있어.

사는 방법은 어느것 하나 변하지 않아.

단지 받아들이는 방법이 변하는 것 뿐이지.

마음의 여유를 갖게 되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구.

 

이 반야를 기억해둬. 짤막한 말이야. 

의미같은건 몰라도 돼.

사소한 것은 아무렴 어때?

괴로움이 작아진다면 그거면 됐잖아?

거짓말도, 터무니없는 말도 다 받아들이면 괴로움도 사라지지.

그런거야. 서론은 잊어버려도 돼.

하지만 이것만은 기억해 둬.

 

내키면 한번 읊어봐. 마음속에서 읊어도 상관없어. 알겠어? 

『읊어라. 마음은 사라지고 혼은 고요해지고 모든것은 여기에 있고, 모든 것을 초월한 자가 될 지어니』

『깨달음은 그 때 얻게 되겠지. 모든 것은 이 진언으로 성취되리』

 

걱정하지마. 괜찮아.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Profile 이형구 2014.04.10 4286
» [기타] 반야심경 현대어 번역 이형구 2018.04.13 2
620 [개판오분전]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할지를 모르기에 이형구 2018.04.12 2
619 [기타] <부고> 이형구 2018.04.06 4
618 [무엇인가?] 주위에 아픈 이가 있고 간병을 하신다면 간병일기를 쓰세요 1 이형구 2018.03.16 13
617 [개판오분전] 내가 바란 나의 모습이 아닌 누군가 바라봐줄 나의 모습 이형구 2018.03.13 10
616 [개판오분전]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들어와 이형구 2018.02.22 3
615 [무엇인가?]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혜민 이형구 2018.02.07 3
614 [개판오분전] 흠 ... 그냥 포기를 해볼까? 이형구 2018.01.31 4
613 [무엇인가?] 글을 쓰는 습관을 왜 잃어가는 걸까? 이형구 2018.01.10 6
612 [개판오분전] 힘들여 쌓은 유대를 스스로 박살내는 신박한 방법 이형구 2018.01.07 4
611 [무엇인가?] 메리 크리스마스 이형구 2017.12.24 10
610 [개판오분전] 아무말 대잔치 이형구 2017.12.15 4
609 [개판오분전] 다 끝날 것만 같은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요? 이형구 2017.09.21 7
608 [개판오분전] 참 못나게 살고 있군요 이형구 2017.09.05 5
607 [개판오분전] 나는 과연 프로그래머인가? 이형구 2017.08.25 7
606 [무엇인가?] 독심술사 이형구 2017.08.16 7
605 [무엇인가?] 노사측간의 갈등 그리고 포섭 이형구 2017.08.14 4
604 [무엇인가?] 장미 꽃 한송이 이형구 2017.08.14 4
603 [개판오분전] 사람을 평가하는 잣대 이형구 2017.08.05 5
602 [개판오분전] 사소한것에 대한 의미 부여 그리고 기대감 3 이형구 2017.07.09 10
601 [개판오분전] 그저 때가 아님을 이형구 2017.06.08 9
600 [싸이코짓] 누군가를 대하는 자세 2 이형구 2017.05.17 10
599 [개판오분전] 예전에는 늦은밤 무언가 할 것 들이 있었는데... 이형구 2017.05.14 8
598 [개판오분전] 무능력함으로 판결 받은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의 평범한 직장인 이형구 2017.04.01 10
597 [개판오분전] 그날들, 그녀가 처음 울던날, 바람이 불어오는 곳,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이형구 2017.02.16 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쿠폰 사용

포인트복권

오늘:
1
어제:
8
전체:
368,867

Copyright 2004-2017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