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글 수 2,260
notice
비회원,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글입력이 가능합니다.
2260
장box : 사람을 참 못나게 만드는 것 중에 하나는 옹졸함이다. [1] new 18.05.23 댓글 등록
내가 옹졸하지만 너가 내가 옹졸하다고 말하려는건 아닌 것 같고 네가 옹졸하게 행동한것에 대한 안타까움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만큼 대범히 행동하는자가 드물다 생각치 않냐? 너가 옹졸하다 느낄정도라면 타인은 진즉에 피를 보는 복수를 행했을꺼다. 그만큼 넌 위대하고 관용적이고 범사에 관대하니 스스로 옹졸해함을 우려치 말거라 01:44:55 : 이형구 댓글
2259
장box : 흠.................. 18.03.30 댓글 등록
2258
이형구 : 그래서 샀음... 한번 읽어보겠음 ㅋ 18.03.26 댓글 등록
2257
이형구 : 사람들이 댓글에 내 얘기인 줄? 막 달길래 ㅋㅋㅋ' 무슨 너네 이야기냐? 내 이야기지'하고 내 마음이 말했다. 18.03.26 댓글 등록
2256
이형구 : http://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3920465&memberNo=40615646&mainMenu=CULTURE 18.03.26 댓글 등록
2255
이형구 : 고로... 돈 없으면... 꼬추를 함부로 놀려야 한다는 결론에 다다르었다 ㅋㅋㅋ [2] 18.03.21 댓글 등록
ㅉㅉ언행을 신중히해라. 이제는 과거의 발언들이 그저 추억 속에서나 존재해서 진위를 확인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나도 모르는 어딘가에 기록되는 세상이다. 너의 언행은 네가 바라든 바라지않든 고스란히 기록되어 네 자녀나 후대에게 보여질 것이다. 현재의 네 언행이 나의 정의와 일치하는지 여부는 관여치 않겠으나 부디 훗날의 너의 발목을 잡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끔 일탈이나 개쓰레기 같은 발언으로 스트레스를 풀고 싶다면 온라인 말고 오프라인에서 하는 게 어떻겠냐 18.03.23 : 장box 댓글
나는 익명이 아닌 실명으로 온라인에 흔적을 남기면서 느끼는게 몇 있다. 그중에 공개된 장소에 이렇게 글을 남기는 것이 얼마나 신중해야 하는 것인가이고 내가 타인으로 부터 듣고싶은 말이나 공감받고 싶어하는 게 무엇인지 알게해준다는 것이다. 이 중에 글을 쓸때 신중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있고 충분히 신중하고있다 생각된다. 물론 내가 아닌 타인에게 까지 그 영향이 미치는것에 대해서는 너무나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만... 그건 사회의 부족한 면모에 의한 문제라 생각되기에, 지니치리만큼의 조심은 하지 않으려 한다. 그리고 도대체... 어디에서 너가 그리도 진지함을 뭍혀 이야기 할정도의 개쓰레기 같은 발언이 있었는지 ㅋㅋㅋ 궁금하다 !!! 위 댓글이 그러하냐? ㅋㅋㅋ 꽤나 섬세하고 합리적인데??? 18.03.23 : 이형구 댓글
2254
이형구 : 야 내가 요즘 간병을하잖냐? 그러면서 느끼는 많은 것들 중 하나가 가족... 더 나아가 자녀인데... 늙고 병들어 쇠약해 졌을때... 자녀가 없다면 진짜 생지옥이 펼쳐지겠더라... 돈이 정말 끝장나게 많은게 아니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음... 18.03.21 댓글 등록
2253
장box : 뽜이야!!!!!!!! [2] 18.02.28 댓글 등록
요즘 왜이러냐... ㅋㅋㅋ 오금쨩 결혼이 점점 더 다가온다. ㅋ 18.03.02 : 이형구 댓글
껄껄껄... 18.03.07 : 오금 댓글
2252
이형구 : http://pda.parkoz.com/view_new.php?id=express_freeboard2&no=457063&mstart_page=3&type=2&card=cd_8 18.02.25 댓글 등록
2251
이형구 : ㅋㅋㅋ 18.02.10 댓글 등록
2250
장box : 분명 큰 사람의 도하라는 카드를 어떻게든 남겨진자들이 자신들이 이로운 쪽으로 쓰려고 들지, 그냥 그대로 보내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막연하게 생각했었는데 정말 이런 식으로 그 양반의 도하라는 것을 카드로 쓴다면 참 여러 면에서 대단하다 싶다. 18.02.09 댓글 등록
2249
장box : 재미있게도 노래하는 ㅈㅇ형아가 집에간 이후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것을 보면서 여전히 칼을 가진 세력들은 뒷거래를 하는가보다 싶기도 하다. 이런 나의 가상 시나리오, 주어 없는 소설들이 어느정도의 신빙성을 가지려면 조만간 크루즈 고갱님의 비보가 들려야 할텐데... 과연 어떨런지.. 18.02.09 댓글 등록
2248
장box : 검찰이 삼성을 다스와 엮어서 조사하기 시작했다. 기냥 조사가 아니라 지대로 된(?), 바짝 달려든 조사 말이다. 그리고 피의자를 거늬형으로 특정했다. 내 보기엔 말이다, 이거슨 이른바 'ㅅㅅ의 털고가기'프로젝트의 일환이 아닌가 싶다. 피의자가 사자가 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 종결이 되니까 이런 흐름으로 ㅅㅅ의 구린 구석을 전부다 조만간 요단강 크루즈타실 형아한테 몰아주고 사망 발표를 하면 이대로 마알끔하게 털고 가게 될 수 있지 않겠냐는 거다 18.02.09 댓글 등록
2247
이형구 : 10여년만에... 영화관 VIP 등급 상실했다... 도대체 나에게 2017년은 무슨 해였던 걸까? 18.02.07 댓글 등록
2246
이형구 : 자신감은 주머니에서만 나오는 것 같아, 매일 병 맛 같 군 요 [3] 18.01.07 댓글 등록
스케쥴 한번 잡아보죠 껄껄껄 18.01.09 : 오금 댓글
ㅋㅋㅋ 올ㅋ 갑자기 심경의 변화가 찾아오심? ㅋ 18.01.10 : 이형구 댓글
저 입좀 다 나으면 만나죠 ㅜㅜ 18.01.12 : 오금 댓글
2245
오금 : 동서울터미널 다온플라츠컨벤션 4월7일 1시40분 입니다 [4] 17.12.07 댓글 등록
우선 축하 ㅋㅋㅋ 그롱데 장박이랑 저는 진짜 갈껀데... 그전에 만나서 술한잔 안사시남유? 17.12.07 : 이형구 댓글
ㄷㄷ.. 뵙고는싶은디 17.12.13 : 오금 댓글
그럼 만나면 되는딩?ㅋㅋㅋ 17.12.15 : 이형구 댓글
껄껄껄 너무바빠요 17.12.19 : 오금 댓글
2244
장box : http://blog.naver.com/yongjunim/221099282766 강추 [1] 17.12.02 댓글 등록
? 17.12.03 : 이형구 댓글
2243
이형구 : 알수없는 분노 세상에 대한 증오 누구를 향한지 모를 복수 17.11.30 댓글 등록
2242
이형구 : 복수 17.11.30 댓글 등록
2241
오금 : 저 4월7일 결혼할겁니다 [2] 17.11.23 댓글 등록
ㄷㄷ 17.11.24 : 장box 댓글
오웃 축하드립니다 ~ 오금님은 장박스랑 디아는 같이했지만 결혼은 먼저하시는군요 ㅋㅋㅋ 식때 장박스 손잡고 찾아뵙도록하지요 ㅋ 17.11.25 : 이형구 댓글
쿠폰 사용

포인트복권

오늘:
4
어제:
7
전체:
369,128

Copyright 2004-2017 inrose.com All rights reserved ( chodadoo@inrose.com ) / 이메일주소 집단수집 거부 /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ollection of e-mail addresses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